문화가

전시

공연

뮤직

연극·영화

2017 신비한 세계 곤충박람회, 다음달 14일 일산 킨텍스서 열려

  • 입력시간 : 2017.06.14 13:37:00
  • 수정시간 : 2018.03.07 20:25:43
  • facebook twitter font_up font_down print send

20170614133420_0102550(0).jpg

 
[투데이엔]곤충 전시회 '2017 신비한 세계 곤충박람회(World Insect Fair 2017)'가 7월 14일부터 8월 20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 제1전시관 1홀에서 열린다.

에이맥스에이치큐는 '곤충이 들려주는 신비한 이야기'를 주제로 불 반딧불이, 왕대벌레, 꽃사마귀 등 전 세계의 희귀 곤충 100여종과 1,000여종의 표본, 약 30,000마리의 살아 있는 곤충을 전시하고 체험하는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곤충박람회의 메인 콘텐츠는 하늘의 곤충, 땅 위의 곤충, 땅 속의 곤충이다.

하늘의 곤충은 사방에서 관람이 가능한 대형 유리벽을 설치한다. 남미와 아시아 열대우림에 서식하는 화려하고 거대한 나비 수백 마리가 살아서 비행하는 나비생태관을 위주로 나비 애벌레부터 성충으로 진화하는 전 과정을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땅 위의 곤충은 세계 최대 크기의 헤라클레스 장수 풍뎅이 등 국내외 거대 갑충류를 위주로 사슴벌레, 장수하늘소, 딱정벌레는 물론 주변 환경에 맞춰 보호색을 띄는 대벌레, 꽃사마귀 등을 전시한다. 또한 만지고 잡아보고 찾아보는 체험 위주의 콘텐츠를 구성할 예정이다.

땅 속의 곤충은 애벌레 등을 위주로 날지는 않지만 불빛 강도는 세계 최고인 불 반딧불이 1,000마리 이상을 국내 최초로 전시해 야경을 체험하게 하고, 성충으로 진화하는 다양한 곤충을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요즘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곤충 자원과 관련한 ‘미래관’을 운영해 미래식량과 농업 및 바이오 산업 기반으로서의 곤충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이해를 돕는다.

이번 '2017 신비한 세계 곤충박람회'의 관람권은 예스24, 인터파크, 하나티켓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한치우 기자 press@todayen.com
0 / 250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