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가

전시

공연

뮤직

연극·영화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목간자전(木簡字典)』발간

  • 입력시간 : 2011.12.26 11:50:00
  • 수정시간 : 2014.10.13 16:20:59
  • facebook twitter font_up font_down print send

untitled11.bmp

[투데이엔]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국내의 22개 유적에서 출토된 총 491점의 한국 고대의 목간(木簡) 자료를 집대성하고 이를 자전으로 집약한『목간자전(木簡字典)』을 발간했다.

이번 책자의 발간은 ‘한국의 고대목간’(2004년,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발간 이후 7년 만에 이루어진 것이다.

자전(字典)의 특징으로는 그동안 국내에서 출토된 목간 글자를 재판독하고, 적외선사진과 함께 목간의 글자를 강희자전(康熙字典) 순으로 한 글자씩 분리하여 시대별로 배치함에 따라 글씨체의 변화를 파악할 수 있다. 아울러 난해자(難解字 : 해석이 어려운 글자), 부호, 기호, 수결(手決 : 당시 싸인형태), 인장, 낙인 등을 모두 수록하여 고대 문자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리하였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매우 크다.

특히 고려시대 문자자료에서 보이는 구결자(口訣字 : 한문을 읽을 때 한문의 단어 또는 구절 사이에 들어가는 우리말. ‘토(吐)’라고도 한다.)의 초기 형태가 삼국시대 목간에 보이고 있어 국어 연구 뿐만 아니라 고대 일본어 연구에도 목간자전이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목간은 유일한 삼국시대 묵서자료로 당시 사람들이 직접 기록한 1차 사료로서 사료가치가 매우 높은 ‘생활기록’의 대표적 유물이며, 고대사, 국어사(삼국시대 언어학), 서예사, 자형학(字形學), 기록문화와 기록방법 및 생활문화사(지명, 물품, 곡식명, 우리말 숫자, 수량 명사 등) 연구에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목간자전의 발간으로 고대 생활사 연구에 최적의 자료를 제공하고 국내 출토 목간 번호를 표준화하였으며, 각종 관련 연구의 지침서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목간연구센터 홈페이지를 구축하여 2012년 2월경 개통 계획으로, 홈페이지에서는 국내외의 목간연구 현황제공 및 그동안의 목간 DB 구축 자료와 함께 목간자전도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승주 기자 press@todayen.com
0 / 250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